대한민국 대표 유쾌 커뮤니티™
뻔데기닷컴.. 즐거운 세상^^
톡톡마당 폭소클럽 스타열전 친구톡톡 오락천국 채팅
  
  
ID 저장하기
로그인 회원가입
뻔닷지식iN
아지트(지역모임)
오늘의일기
가입인사 10문10답
회원사진 열린토론
사진한장 2,000원!
후기등록 3,000원!
대박쇼핑몰 신청
포스팅알바 운세
글쓰기알바/부업
친구만들기!
댓글놀이
집에서 돈벌자!! 직장인, 주부, 대학생 추천 부업사이트!!
 토닥토닥
   글쓴이 : 왕자님1 [부사장] [5위]    원츄/비츄 : 12/8
   홈피, Blog : 왕자님1님의 홈페이지가 없습니다.
   한줄의견 : 한줄의견이 없습니다.
쪽지보내기   친추신청    게시물 스크랩하기   게시물 퍼가기
    2013-07-03 10:53:24

토닥토닥


나는 너를 토닥거리고
너는 나를 토닥거린다.
삶이 자꾸 아프다고 말하고
너는 자꾸 괜찮다고 말한다.
바람이 불어도 괜찮다.
혼자 있어도 괜찮다.
너는 자꾸 토닥거린다.
나도 자꾸 토닥거린다.
다 지나간다고 다 지나갈 거라고
토닥거리다가 잠든다.


- 김재진의《삶이 자꾸 아프다고 말할 때》에 실린 시<토닥토닥>(전문)에서 -


* 살다보면
어렵고 힘든 시간이 다가옵니다.
내가 지금 숨을 쉬는지 숨이 멎었는지 알 수 없고
길을 걸어도 내가 걷는지 떠 있는지조차 모릅니다.
내가 나를 토닥거리고, 그가 나를 토닥거려 주면
마음이 풀립니다. 그 토닥거림에 숨이 쉬어지고,
제대로 걸을 수 있게 되고, 입가에는
다시 미소가 번집니다.



왕자님1  [07-06 18:16:17]
 : 15  : 9
방가~
愛情公子  [12-09 00:11:57]
 : 16  : 8
ㅋ ㅋㅋ
愛情公子  [12-14 17:50:35]
 : 10  : 4
리플등록은 시험점수 20점 향상! 연봉 1,000만원 인상! 로또 당첨등의 행운이 생깁니다..
목록
글쓰기
수정
삭제
이전글
다음글
바다에서 쓴 안부 시인은 연인의 몸에서 우주를 본다
아, 이 아픈 통증을 어찌 할까 구석구석
수줍은 대화도 좋고... 장미와 안개꽃
고양이 겨리와 호리
진실된 말 결혼 서약

 
 
  메인    뻔데기닷컴 소개    이용안내    개인정보취급방침      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    전체서비스    
뻔데기닷컴은 비영리 사이트이며, 제공하는 컨텐츠들은 회원님들이 직접 올려 주신 소중한 자료들입니다.
혹여 저작권에 위배되거나 프라이버시가 침해되는 자료가 있다면 E-mail로 알려주시면 확인후 즉시 삭제 하겠습니다.
Copyright(C) 2003 ~ 2018 bbun.com All Rights Reserved.